바로가기메뉴

크리스쳔라이프센터

로그인메뉴

주메뉴

  • 소개
    • 사명선언문
    • 핵심가치
    • 사업영역
    • 섬기는 이들
    • 오시는길
  • 소식
    • 공지사항
    • 보도자료
    • 현장스케치
    • 후원하기
  • 건강가정운동
    • 가족자원봉사
    • 가족관계훈련
  • 건강교회운동
    • 겨자씨가정축제
    • 건강교회아카데미
    • 건강교회포럼
    • 사모세미나
  • 캠페인
    • 로그아웃캠페인
    • After-U
    • 손해를보더라도!행동강령
  • 자료실
    • 더.사.세 게시판
    • 더.사.세 칼럼
    • 주제별 세미나
    • 혼상례문화
  • 기독가정상담소
    • 소개
    • 상담안내
    • 공지사항
    • 상담자료실
자료실이미지


작성자 johnlee
작성일 2015-09-16 (수) 13:54
분 류 일반
회심 이후

회심 이후

그는 사십대 후반에 들어서서야 신앙인이 되었다.
그런 그가 담소 중 이런 말을 했다.
‘내가 잘 나갈 때를 돌아보면... 고급 승용차를 타고 있었지만 차 안에 휴지 등이 있으면 아무 상관없이 밖으로 던지며 다녔지. 그런데 하나님을 영접하고 그 앞에 엎드리고 나니... 이제는 휴지는 고사하고 이쑤시개 하나도 맘대로 버리지 못하겠더군’.
그런 자기 모습에 자기도 놀랐다고 했다.

도덕 시간에 휴지를 버리지 말고 질서가 어떻고는 다 배웠었고 다 아는 바였다고...
그러나 그 지식이 자기 삶에 아무 상관이 없었다고 했다.
그런데 막상 주님을 알고 나니
세상살이가운데서도 부끄러운 짓이나 못된 일은 상상도 못하겠다고 했다.
그는 그게 당연한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.

맞다.
그것이 복음의 능력이다.
진정 주님을 구주요 주님으로 만난 사람들에게 그 흔적은 당연히 있다.

그러하다면-
이 시대의 지천에 널린 교인들은 과연 어떤 존재들일까.
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일까.

“ 너희가 서로 거짓말을 하지 말라 옛 사람과 그 행위를 벗어 버리고 새 사람을 입었으니 이는 자기를 창조하신 이의 형상을 따라 지식에까지 새롭게 하심을 입은 자니라”  (골3:9,10)


(p.s  인생 늦게야 교회에 합류한 그는 이미 교회 경력 수십년씩의 장로 권사 등등을 경외의 눈으로 대단하게 보게 되었는데... 시간이 지나면서 전혀 대단치 않다는 사실, 때로는 그 반대이기도 한 사실에 극도의 혼란을 경험했다고).

윗글 목사 면직
아래글 한명숙의 성경